운영자(2008-01-31 12:13:49, Hit : 1415, Vote : 122
 인문학의 밑바탕을 까는 수도사들-서울신문학당관련기사

1월 31일자 서울신문에 실린 학당관련 기사입니다.
22면 한면을 거의 다 차지하다시피 실렸네요.
수도사들이라고 하면서 바람이 잔뜩 났군요^^
아무려나 이제껏 그리 해왔듯 흔들림없이 그리고 묵묵히
우리의 길을 걸어 갑시다.

********************************************************


인문학의 밑바탕을 까는 수도사들

그리스 로마 원전 연구와 번역 현실 문제 개입·반추 동력 마련


“한국 인문학에 ‘슬로건’은 있지만 ‘베이스’는 없습니다. 우리는 ‘1차 자료 번역’이란 인문학의 베이스를 놓는 수도사들입니다.”


이정호(57·방송통신대 문화교양학과 교수) 정암학당 이사장은 학당 연구원들을 ‘수도사’에 빗댔다. 주목받고 인기 있는 연구 대신 인문학 밑바탕을 까는 비인기 학문(고대철학 원전 번역)을 택해 “연구실에 처박혔다.”는 뜻이다.“그저 숨어서 공부하는 사람들인데 대단한 일을 하는 것처럼 미화되기 싫다.”며 언론 노출도 꺼렸다. 학문적 명예욕이 아닌 사명감을 좇아 좁은 연구실에 유폐된 사람들.‘수도사적 학문태도´란 그들 스스로의 표현이야말로 정암학당의 어제와 오늘을 그대로 요약해준다.

●“우리를 밟고 가라”

그리스철학 연구집단 정암학당이 최근 사단법인화했다. 원전 강독을 시작한 지 10여년 만이다. 지난해 12월 법인인가를 받았고, 올 1월 법인등기를 마쳤다.2월19일에는 현판식도 갖는다. 현판엔 ‘그리스 로마 원전을 연구하는 사단법인 정암학당’이라 새겼다.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글씨를 쓴 현판은 정암학당의 정체성 그 자체다. 원전 연구·번역 외엔 다른 연구도, 사업도 하지 않는다. 지난해 4월부터 펴내고 있는 플라톤 전집(최근 나온 ‘에우튀데모스’와 ‘메넥세노스’까지 현재 6권 출간)은 오로지 정체성에만 복무해 일궈낸 땀의 결실이다.

2000년 3월 이정호 교수가 선친의 재산을 밑천으로 설립한 정암학당은 1997년 시작한 강독모임을 뿌리로 한다. 그리스철학 연구자 몇 명이 매주 한 차례씩 모여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을 공부했다. 때마침 진보 철학자들의 모임인 한국철학사상연구회(한철연) 소장 학자들이 서양고대철학 분과를 만들면서 이 교수의 강독모임과 인적 결합을 맺었고, 한동안 단체의 경계를 넘나들며 원전을 읽었다.

학당이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작업에 매달려온 이유는 서양 고대철학이 모든 인문학 사유의 원형질이란 믿음 때문이다.30일 서울 혜화동 정암학당에서 만난 이 교수는 “현실의 반성적 지표를 찾을 때 문제의식의 모태를 거슬러 올라가면 결국 고대철학에 가 닿는다.”고 말했다.

“우리말로 번역된 1차 자료는 2차,3차 우리식 사유로 발전하는 근본 바탕이 되지만, 영어와 일어 중역을 거치며 오염된 원전은 2차,3차 사유까지 왜곡시켜 왔다.”는 지적도 뼈아프다. 이 교수는 “1차 자료가 없어 연구를 못한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는 게 우리 목표”라고 했다. 정암학당의 진담반 농담반 모토는 ‘우리를 밟고 가라.’다.

학당의 고전연구는 현실과 동떨어진 학자적 관심사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연구자들에게 고대철학은 첨예한 현실 문제에 적극 개입하고 반추하게 만드는 동력이다. 이 교수는 “신자유주의적 즉물성이 품위 있는 삶을 갈수록 방해하는 지금, 고전철학의 인문적 가치야말로 삶을 버티게 만드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이 교수와 김인곤(51) 학당장은 삼성 비자금 사태의 엄정한 특검수사를 촉구한 ‘철학자앙가주망네트워크’에 이름을 올렸다. 학문적 관심은 고대에 두지만 시선은 늘 현실에 밀착시켜온 학당의 연구태도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다.

●오역 줄이기 위한 집중 공동작업

정확한 번역을 위한 학당의 공동작업은 학계에서 유명하다. 책임연구자가 최대한 완성도 높은 초역을 해오면, 나머지 연구자들은 원문과 번역문을 놓고 한 자 한 자 타당성을 검증한다. 의견이 일치할 때까지 최종 번역어 합의를 유보한 채 토론을 거듭하고, 그 과정에서 얼굴을 붉히며 싸우기도 한다. 방학 때면 강원도 횡성에 마련된 학당에서 합숙하며 집중독해를 병행한다. 그리스어 원전 해독능력이 충분치 않은 일반 대학에선 시도하기 힘든 작업방식이다.“정암학당이 학문공동체를 표방하지만 매우 전문적인 집단일 수밖에 없다.”고 김 학당장이 말하는 이유다. 섣불리 학당을 대중화했다가는 대중이 읽을 수 있는 1차 자료는 영원히 나올 수 없다는 것이다.

여타 생계활동 없이 번역작업에만 몰두해온 연구원들은 자연히 가난하다. 학당에서 연구를 맡아 진행해도 고작 70만원을 받는 게 전부다. 지금까진 이 대부분을 이 교수의 사재에서 충당했다. 학당의 사단법인화는 무엇보다 연구원들 20여명의 시급한 생활안정을 고려해 추진됐다. 이 교수는 “97년 강독모임부터 활동해온 김 학당장의 경우 대학 출강도 안 나가고 번역에만 헌신해왔다.”면서 “연구원들에게 최소한의 공부 여건을 만들어 주려면 학당이 외부의 물적·형식적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학당은 법인 설립을 계기로 학술진흥재단의 연구비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새달 19일 ‘사단법인 정암학당’은 강원도 횡성 학당에서 1차 이사회를 연다.

글ㆍ사진 이문영기자 2moon0@seoul.co.kr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 단편 선집 출간

‘뤼시스’ 등 플라톤 전집 43권 번역 추진


2000년 3월 설립 이래 정암학당은 줄곧 소크라테스 전후 시대 원전을 읽어왔다. 플라톤의 대화편을 주로 공부하되 아리스토텔레스, 호메로스, 스토아학파 등의 글도 함께 다뤘다.‘공부는 길고 결실은 더딘’ 학당의 연구는 2005년 6월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단편 선집’(아카넷 펴냄)으로 첫 열매를 맺었다.
‘선집’은 한국철학사상연구회의 서양고대철학 분과와의 합작품이다. 한철연 회장을 맡기도 했던 이정호(방송통신대학교 문화교양학과 교수) 정암학당 이사장이 다리를 놨다. 양쪽의 인적 구성이 대부분 겹치면서 자연스레 학당 중심으로 연구를 진행했고,2002년 5월엔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을 단일 주제로 한 국내 최초의 학술발표회(한철연 주최)도 열었다.‘선집’은 탈레스, 아낙시만드로스, 제논, 데모크리토스 등 고대 문헌들에 흩어져 있는 100명 넘는 초기 사상가들의 단편들을 채집·번역한 책이다.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저술 중에 온전히 남아 있는 책이 한 권도 없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지만 책 출간 사실은 거의 주목받지 못했다. 이 교수는 “‘선집’은 동양의 사서삼경 같은 책으로 서양철학의 뿌리에 해당하는 매우 중요한 책”이라면서도 “책 출간으로 금방 유명해질 줄 알았는데 아무도 안 알아주더라.”며 웃었다.

‘아무도 안 알아주는’ 학당의 작업은 플라톤 전집 번역으로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4월 ‘뤼시스’ ‘크리티아스’ ‘알키비아데스 1·2’의 동시 출간을 시작으로 ‘크라튈로스’ ‘메넥세노스’ ‘에우튀데모스’ 등 최근까지 모두 6권(이제이북스 펴냄)을 내놨다. 그간 플라톤 대화편의 국내 원전 번역은 그리스 철학의 원로인 박종현 성균관대 명예교수의 공로로 상당수 세상에 나온 바 있다. 정암학당은 2011년까지 43권 분량으로 전편 번역을 추진하되, 고등학생도 몰입할 수 있을 만큼 가독성을 염두에 둔다는 계획이다.‘플라톤 과업’을 모두 끝내면 학당의 작업은 아리스토텔레스와 헬레니즘 철학 번역으로 넘어간다.

이문영기자 2moon0@seoul.co.kr

기사일자 : 2008-01-31    22 면









Name
Memo      


Password


동계 집중독회 기간 및 참여자 확인 [3]
<에우튀데모스> 오마이뉴스 서평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