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나눔터
ADMIN 2024. 04. 18.
 정암학당...그리고 그리스 신화 첫 강의^^
글쓴이: 이옥심   날짜: 2009.12.26. 00:51:58   조회: 782   글쓴이IP: 211.59.209.162
겨울 방학을 맞으며 세운 계획 가운데 하나,
문학사에 출몰하는 이름들, 그리스 신화를 공부하는 것...
맘은 그렇게 먹었지만, 아이들한테 책을 사주고도
그 많은 이름들에 지레 겁먹고 읽지 않았던 책...
읽을 생각에 먼저 두려움이 앞섰었지요.^^

그런데 ‘두 번째 문화와 교양의 산책‘,
어떤 코스??^^를 잡을까 고민하며 둘러보니
TV를 통해 방송되는 강의들은 늘 열려있네요.
그 가운데 ‘신화의 세계’가 있고요.

지난여름에 얼핏 한 차례 스치고 지나간 강의,
오늘 서양신화 부분을 보면서 처음 알았습니다.
자막에 나타나는 선생님 성함을 보면서,
‘아, 정암학당 선생님이시군!!~~’ 했지요.^^
학당 공개강좌에 대한 아쉬움을 조금 날렸습니다.

물론...‘방학답게‘란 신념에 맞춰,
그저 흘려서 들으려 노력을 하면서도...
시험 후유증??^^이 아직 남은 까닭인지,
쏟아지는 이름들이 엄청 부담스럽게 다가오네요.ㅎㅎ

강의 목차를 천천히 살피다 보니,
이번 영국문학사에서 등장했던 이름 '아가멤논‘
그리고 예전에 배운 소포클레스 비극의 주인공
오이디푸스 왕과 안티고네 얘기도 나오는군요.
이런 이름들을 시험이란 부담 없이 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가...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봤답니다.^^

제게는 인상적이었던 애기 두 가지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란 말이 비유적으로 쓰인다는 것과
아름다운 공작 꼬리에 달린 장식??^^들이
아르고스의 눈이라는 설명과 함게 제공된 섬뜩한 그림...


수업??^^을 마치며 잠시 창밖으로 눈길을 돌렸더니,
거리가 온통 흰 눈으로 덮였네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포기하지 않고 기다린
그런 사람들에게 상처럼 주어진 예쁜 풍경...

참 다행이란 생각이 드네요,
신화에서 보았던 섬뜩한 장면이 아닌
눈 내린 크리스마스 풍경이
잠들기 전 머릿속에 남을 거란 생각이 들어서...

평화롭고 따듯한 밤 보내시고,
내일, 아니 오늘^^ 학당 강좌와 총회...
즐거운 시간 보내시리라 믿습니다.

학우들을 위해 늘 변함없이 베풀어주시는
교수님 사랑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4. 04. 18.  전체글: 1494  방문수: 1294890
3926 졸업 리허설 했어요~~^^ 이순이2010.02.26.719
3924 데카르트의 죽음..~ 신성우 2010.02.25.658
391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김미진2010.02.22.651
3914 교수님 감사합니다. 은규호2010.02.22.640
3911 한국문화에 다국적문화 개선 송병수 2010.02.21.642
3907 교수님 안녕하세요 권희숙2010.02.19.723
3900 교수님께 윤옥란 2010.02.18.618
3890 교수님 이중훈2010.02.14.631
3880 문화교양학과 신편입생 환영사 이정호2010.02.11.642
3866 '고통'일까??...'호사'일까??...^^ 이옥심 2010.02.08.859
3847 정암학당<연구자와 함께 고전 읽기> 대중강좌 안내 (펌) 이순이2010.02.03.704
3846 ★ 꾸벅 (..) 찰스봉2010.02.02.687
3837 안녕하셨어요? 교수님~ 무척 오래간만에 인사드리게 되었네요^^ 교육학과 ...2010.01.31.694
3832 교수님, 이번에 편입하게 되었어요^^ 이현우 2010.01.30.645
3824 [펌글] 꿈꿔라. 어떤 꿈이든 상관 없다. 김진혁PD2010.01.27.757
3787 '크리톤'을 읽고 이순이2010.01.18.762
3781 평화 꼴등이 취...2010.01.16.713
3775 정구업진언의 꼴등이 취...2010.01.15.725
3771 고대 그리스로의 '첫 번째 산책' 이옥심 2010.01.15.675
3767 교수님!! 박혜원2010.01.14.640
3756 교수님~ 학당놀러가고파요~~ 정삼아*^^* 2010.01.13.627
3750 결빙의 아버지 샘이 깊은 ...2010.01.12.676
374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조익순 2010.01.10.646
3735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부탁 드려요^^ 안정자(청... 2010.01.09.572
3734 하얀손수건/김종해 시한편2010.01.08.670
371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황학진2010.01.05.762
3708 감사합니다 김지애 2010.01.04.651
3703 [펌글] '모른다는 것', '사랑하기' 김진혁PD2010.01.04.747
3700 책 추천 부탁드려요 장소영 2010.01.03.674
3689 새해 새아침 안희경2010.01.01.584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