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나눔터
ADMIN 2024. 05. 21.
 결빙의 아버지
글쓴이: 샘이 깊은 물  날짜: 2010.01.12. 13:40:57   조회: 703   글쓴이IP: 116.39.174.53
어머니,
제 예닐곱 살 적 겨울은
목조 적산 가옥 이층 다다미방의
벌거숭이 유리창 깨질 듯 울어 대던 외풍 탓으로
한없이 추웠지요. 밤마다 나는 벌벌 떨면서
아버지 가랑이 사이로 시린 발을 밀어 넣고
그 가슴 팍에 벌레처럼 파고들어 얼굴을 묻은 채
겨우 잠이 들곤 했었지요.
요즈음도 추운 밤이면
곁에서 잠든 아이들 이불깃을 덮어 주며
늘 그런 추억으로 마음이 아프고
나를 품어 주던 그 가슴이 이제는 한 줌 뼜가루로 삭아
붉은 흙에 자취 없이 뒤섞여 있음을 생각하면
옛날처럼 나는 다시 아버지 곁에 눕고 싶습니다.
그런데 어머님,
오늘은 영하의 한강교를 지나면서 문득
나를 품에 안고 추위를 막아 주던
예닐곱 살 적 그 겨울밤의 아버지가
이승의 물로 화신해 있음을 보았습니다.
품 안에 부드럽고 여린 물살은 무사히 흘러
바다로 가라고,
꽝 꽝 얼어붙은 잔등으로 혹한을 막으며
하얗게 얼음으로 엎드려 있던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


<언제 부터인가 부모, 또는 어머니 아버지 엄마 아빠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가슴이 서늘해 져서 목이 메일 때가 있습니다. 내 부모가 나이를 먹어 간다는 아니 솔직히 늙어 간다는 것을 문득 그 모습에서 깨달은 후 부터인가 싶습니다. 아마도.>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4. 05. 21.  전체글: 1494  방문수: 1334698
3926 졸업 리허설 했어요~~^^ 이순이2010.02.26.752
3924 데카르트의 죽음..~ 신성우 2010.02.25.688
391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김미진2010.02.22.684
3914 교수님 감사합니다. 은규호2010.02.22.674
3911 한국문화에 다국적문화 개선 송병수 2010.02.21.672
3907 교수님 안녕하세요 권희숙2010.02.19.754
3900 교수님께 윤옥란 2010.02.18.645
3890 교수님 이중훈2010.02.14.662
3880 문화교양학과 신편입생 환영사 이정호2010.02.11.669
3866 '고통'일까??...'호사'일까??...^^ 이옥심 2010.02.08.895
3847 정암학당<연구자와 함께 고전 읽기> 대중강좌 안내 (펌) 이순이2010.02.03.737
3846 ★ 꾸벅 (..) 찰스봉2010.02.02.718
3837 안녕하셨어요? 교수님~ 무척 오래간만에 인사드리게 되었네요^^ 교육학과 ...2010.01.31.723
3832 교수님, 이번에 편입하게 되었어요^^ 이현우 2010.01.30.673
3824 [펌글] 꿈꿔라. 어떤 꿈이든 상관 없다. 김진혁PD2010.01.27.785
3787 '크리톤'을 읽고 이순이2010.01.18.792
3781 평화 꼴등이 취...2010.01.16.746
3775 정구업진언의 꼴등이 취...2010.01.15.754
3771 고대 그리스로의 '첫 번째 산책' 이옥심 2010.01.15.704
3767 교수님!! 박혜원2010.01.14.672
3756 교수님~ 학당놀러가고파요~~ 정삼아*^^* 2010.01.13.654
3750 결빙의 아버지 샘이 깊은 ...2010.01.12.703
374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조익순 2010.01.10.677
3735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부탁 드려요^^ 안정자(청... 2010.01.09.600
3734 하얀손수건/김종해 시한편2010.01.08.700
371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황학진2010.01.05.795
3708 감사합니다 김지애 2010.01.04.678
3703 [펌글] '모른다는 것', '사랑하기' 김진혁PD2010.01.04.773
3700 책 추천 부탁드려요 장소영 2010.01.03.704
3689 새해 새아침 안희경2010.01.01.610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