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나눔터
ADMIN 2024. 05. 21.
 나는 배웠다/ 샤를르 드 푸코
글쓴이: 학생  날짜: 2010.09.01. 11:03:16   조회: 2021   글쓴이IP: 61.251.225.156
나는 배웠다 / -샤를르 드 푸코-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사랑하게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사랑받을 만한 사람이 되는 것뿐임을.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의 선택에 달린 일.


나는 배웠다.
내가 아무리 마음을 쏟아 다른 사람을 돌보아도
그들은 때로 보답도 반응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신뢰를 쌓는 데는 여러 해가 걸려도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임을.


삶은 무엇을 손에 쥐고 있는가가 아니라
누가 곁에 있는가에 달려 있음을 나는 배웠다.
우리의 매력이라는 것은 15분을 넘지 못하고
그 다음은 서로를 알아가는 것이 더 중요함을.


다른 사람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하기보다는
나 자신의 최대치에 나를 배교해야 함을 나는 배웠다.
삶은 무슨 사건이 일어나는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일어난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는가에 달린 것임을.


또 나는 배웠다.
무엇을 아무리 얇게 베어 낸다 해도
거기에는 언제나 양면이 있다는 것을.
그리고 내가 원하는 사람이 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언제나
사랑의 말을 남겨 놓아야 함을 나는 배웠다.
어느 순간이 우리의 마지막 시간이 될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으므로.


두 사람이 서로 다툰다고 해서
서로 사랑하지 않는 게 아님을 나는 배웠다.
그리고 두 사람이 서로 다투지 않는다고 해서
서로 사랑하는 게 아니라는 것도.
두 사람이 한 가지 사물을 바라보면서도
보는 것은 완전히 다를 수 있음을.


나는 배웠다.
나에게도 분노할 권리는 있으나
타인에 대해 몰인정하고 잔인하게 대할 권리는 없음을.
내가 바라는 방식대로 나를 사랑해 주지 않는다 해서
내 전부를 다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는 것이 아님을.


그리고 나는 배웠다.
아무리 내 마음이 아프다 하더라도 이 세상은
내 슬픔 때문에 운행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것을.
타인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는 것과
내가 믿는 것을 위해 내 입장을 분명히 하는 것,
이 두 가지를 엄격하게 구분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나는 배웠다.
사랑하는 것과 사랑받는 것을.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4. 05. 21.  전체글: 1494  방문수: 1334767
4907 [바이오게시판] HK이노엔, 13일까지 을지로에서 컨디션 스틱 나눠준다 eeee 2024.04.07.56
4906 이제 완전히 봄이네요 김하정2024.03.11.101
4905 ccc asdg2024.02.28.164
4904 날씨가 춥네요 김준수2024.02.23.134
4903 일본 여행다녀와보신분/ 김철진 2024.02.14.151
4902 안녕하세요. 이한국 2024.01.11.185
4901 반갑습니다 서희2023.11.07.243
4900 일교차가 심하네요 권은주2023.10.11.300
4899 감사드려요 이현미2023.09.12.322
4898 안녕하세요 권광수2023.08.08.352
4897 안녕하세요 이신2023.08.08.348
4824 <철학의 이해> 수업을 들으며 김진원 2020.09.01.1437
4780 햇병아리생각 박래길 2016.03.03.1980
4777 구 홈페이지 [생각나눔터] 복구 안내 이정호2015.05.07.2094
4769 멋진 교수님^^ 은희~^^2010.09.13.2600
4761 내가 더 나이 들면.. 황현옥2010.09.12.1730
4760 내겐 특별한 보리밥~ 최미경 2010.09.12.1718
4750 문성근님을 만나고 맘 속에 떠오르는 러셀...^^* 이옥심 2010.09.09.2187
4749 반백의 교수님과 후줄근한 제자의 우연 임경미2010.09.09.2463
4745 교수님~ 정말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혜수^^2010.09.08.1733
4732 교수님 안녕하세요 권희숙2010.09.01.1693
4731 나는 배웠다/ 샤를르 드 푸코 학생2010.09.01.2021
4729 정암학당 9월의 교양강좌 이순이2010.08.31.1721
4719 멋진 교수님 화이팅!! 정경회2010.08.24.1758
4704 아노도스 8월 정모 <파이돈> 이순이2010.08.20.3176
4701 정암학당 8월 교양강좌 이순이2010.08.18.1771
4687 re: 이정호 교수 [철학의 이해] 출석수업일정 이정호2010.08.13.1768
4679 브레이트 이 시는 어떠세요?-어느 책 읽는 노동자의 의문 최경란2010.08.11.1646
4678 칸트미학의 이해 최경란2010.08.11.1943
4673 서울시의회, 교육청...그리고 '깨어 있는 시민' 이옥심 2010.08.08.1494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