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나눔터
ADMIN 2018. 12. 14.
 문성근님을 만나고 맘 속에 떠오르는 러셀...^^*
글쓴이: 이옥심   날짜: 2010.09.09. 09:57:36   조회: 358   글쓴이IP: 218.51.66.138
“단순하지만 누를 길 없이 강렬한
세 가지 열정이 내 인생을 지배해왔으니,
사랑에 대한 갈망, 지식에 대한 탐구욕,
인류의 고통에 대한 참기 힘든 연민이 바로 그것이다.”
-Bertrand Russell-

방학에만 들을 수 있는^^ ‘행복에 이르는 지혜’
그 강의 가운데 저를 사로잡았던 인물 ‘러셀’
이번 학기 <현대영어>에서 그^^를 만났습니다.

‘Steps towards Peace'

동서냉전의 시대, 헬싱키에서 열린
‘세계평화회의’에서 대독된 그의 글을 통해서
교수님께 들었던^^ 러셀의 반전·반핵운동
그 세세한 내용의 하나를 읽는데...참 좋습니다.^^

여러 가지 구체적인 실천 단계와
그런 노력의 과정에서 지켜야 할 것들로,
거기서 저는 며칠 전 보았던 ‘문성근 청문회’,
그 목표인 ‘사람 사는 세상’을 위한 ‘야권 연대’
거기에 적용되어도 참 좋을 제안이라는 생각에 더욱...^^*

“There are, no doubt, other ways of attaining the same goal, but it is important if apathetic despair is not to paralyse our activities to have in mind at least one definite method of arriving secure peace."

우리의 목표를 위해 마음속에 꼭 간직해야 할 한 가지,
‘무감각한 절망이 우리의 행동을 무기력하게 만들지 않게...‘

“Such negotiations should follow in due course; if they are to be fruitful they must not be conducted in the atmosphere of hostility and suspicion which exists at present. During this period, when hatred and fear are abating, there should be a lessening of journalistic invective, and even well-merited criticisms of either side by the other should be muted.

공생, 공멸의 두 가지 선택에 맞닥뜨린 인류에게
‘평화’를 위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정당한 비판’조차 낮추어야 한다는 구절에 눈이...^^*

신뢰할 수 있는 과학자들이 수소폭탄에 대해
단순명료한 말로 그 위험성을 알려야한다는 내용에서
아이슈타인과 함께 반전·반핵운동을 이끌었고
1차세계대전중 반전운동부터 그로인한 옥고를 치렀다는
교수님 강의에서 말씀하셨던 내용도 떠올랐습니다.
89세에 반전운동에 참여한 사진도 인터넷에 떠있더군요.^^

“거짓과 더불어 제정신으로 사느니,
진실과 더불어 미치는 쪽을 택하고 싶다”

누군가 해야 할 시대의 소명 앞에서
자신의 안위를 과감히 떨쳐버리고
기꺼이 그 길에 당당하게 설 수 있는 사람,
그들에게서 퍼지는 ‘인간다움’의 아름다운 향기...^^

그의 여러 가지 제안들 가운데,
동서냉전의 상태에서 양진영의 국가체계가 유지되는 한
그나마 명목상의 평화로 인한 전쟁의 위험은 막더라도
혹시 모를?? 무정부상태가 가져올 위험,
그 때 수소폭탄 등 과학무기들이 불러 올 상황
그에 대한 내용을 보면서 ‘007 시리즈’나
여타 헐리웃의 영화의 내용들도 떠올랐지요.

1914년 이전의 상태,
냉전 이전의 시대로의 회복을 촉구하는
그의 다양한 의견들도 볼 수 있었고...
학자로서의 양심, 인간으로서의 고뇌
그런 울림에 실천을 통해 보여주었던 삶...

언젠가 정암학당 <일리아스> 강좌
강대진 선생님도 떠올랐습니다.
‘인간의 존엄성’이 아닌
‘인간임의 존엄성’, ‘인간으로서의 존엄성’
하는 표현으로 바꿔야 한다는 말씀...^^*


문성근님의 청문회에 참석한 젊은 패널 가운데는
이 운동의 가시적 성과에 조급한 사람도 보였지요.
김진혁 PD의 블로그에서 보았던 사진,
억수같이 쏟아지는 빗줄기를 고스란히 몸으로 받아내며
시청 앞에서 일인시위를 하던 ‘문짝, 문성근’...
어쩌면 그의 청문회가 쓸쓸하지 않을까,
그런 미안함에 늦은 저녁시간 정동으로 향했던 저처럼
그 마음을 드러낸 친구 또한 같은 ‘애정’이겠지요.^^

우리가 살아가면서 행하는 수많은 일들
행위에 앞서 그 성패를 미리 가늠해 보는데
살면서 우리가 맞닥뜨리는 어떤 일들은
그 가시적 성패에 상관없이,
‘무조건’ 해야 하는 일이 있다는 것...

‘할까??’, ‘말까??’ 하는 고민도
‘어떻게 해야 잘 할까??’ 하는 고민도 아닌
그저 어떻게 지치지 않고 꾸준히,
내 일상에서 변함없이, 한결같이...
그것만을 고민해야 하는 일들이 있다는 것.

그 과정에서 절대 잊지 말아야 할 한 가지,
냉담한 절망이 우리의 행동을 무기력하게 막지 않도록
꺼지지 않는 희망의 불씨, 가슴에 깊이 간직해야 한다는 것...

그리고 ‘연대’를 위해서 상대방의 지난 과거에 대해
그리고 현재 그들의 행동의 동기에 대해
의심하고 비난해서는 안 된다는 조언 역시 가슴에 깊이...^^*

‘깨어 있는 씨알’

늘 말씀하셔서 많이 노력하지만,
에효...실천하기 참~~힘든 과제^^*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18. 12. 14.  전체글: 1482  방문수: 722033
4780 햇병아리생각 박래길 2016.03.03.379
4777 구 홈페이지 [생각나눔터] 복구 안내 이정호2015.05.07.343
4769 멋진 교수님^^ 은희~^^2010.09.13.383
4761 내가 더 나이 들면.. 황현옥2010.09.12.424
4760 내겐 특별한 보리밥~ 최미경 2010.09.12.387
4750 문성근님을 만나고 맘 속에 떠오르는 러셀...^^* 이옥심 2010.09.09.358
4749 반백의 교수님과 후줄근한 제자의 우연 임경미2010.09.09.472
4745 교수님~ 정말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혜수^^2010.09.08.342
4732 교수님 안녕하세요 권희숙2010.09.01.357
4731 나는 배웠다/ 샤를르 드 푸코 학생2010.09.01.526
4729 정암학당 9월의 교양강좌 이순이2010.08.31.346
4719 멋진 교수님 화이팅!! 정경회2010.08.24.394
4704 아노도스 8월 정모 <파이돈> 이순이2010.08.20.351
4701 정암학당 8월 교양강좌 이순이2010.08.18.416
4687 re: 이정호 교수 [철학의 이해] 출석수업일정 이정호2010.08.13.309
4679 브레이트 이 시는 어떠세요?-어느 책 읽는 노동자의 의문 최경란2010.08.11.362
4678 칸트미학의 이해 최경란2010.08.11.275
4673 서울시의회, 교육청...그리고 '깨어 있는 시민' 이옥심 2010.08.08.225
4661 '영화로 생각하기'이 과목의 영화로 인셉션이.. 이현우 2010.08.03.299
4655 교수님 감사합니다 최 원숙2010.08.02.277
4653 교수님~ ^^ 허진영 2010.08.01.203
4652 교수님 인사말을 보고 최경란 2010.08.01.267
4636 소크라테스적 대화~ 이순이2010.07.26.212
4633 교수님고맙습니다. 유영자 2010.07.25.191
4631 플라톤...어려움을 즐거움으로...^^* 이옥심 2010.07.25.240
4618 교육학과 3학년 편입생입니다 박정미 2010.07.21.244
4617 늘푸른 하늘 늘푸른 하...2010.07.21.217
4611 매력 만점 헤라클레이토스 이순이2010.07.19.205
4615 re: 함께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 이정호2010.07.20.166
4602 교수님께 감사 드립니다. 고경효 2010.07.17.22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