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나눔터
ADMIN 2023. 12. 10.
 햇병아리생각
글쓴이: 박래길   날짜: 2016.03.03. 00:31:17   조회: 1779   글쓴이IP: 183.100.17.40
2016 문화교양학과 신입생 OT때 교수님을 처음 뵈었다. 말이 신입생이지 환갑의 새내기는 그만큼의 경험치로 설레임 뒤편에서 정신줄을 붙잡고 상황파악에 몰두한다. 그냥 인자한 미소의 교수님 이신줄만 알았다. 정신줄 붙든다고 세파에 찌든 머리가 갑자기 명석해 지는것도 아니고 무엇부터 공부해야 할지 뭐 어디 과락 안하는 비결 같은것 없나 두리번 거리다 문교과 자유게시판에 누가 퍼다 올려놓은 이정호교수님글을 보고 정신이 번쩍 들어 여기까지 찾아왔다. 사실 무지함에서 비롯된 국공립대 교수님들에 대한 편견이 없지 않았다. 역시 무지 했기 때문이었던거다. 그냥 힘없는 소시민으로서 정의롭지 못한 권력에 집어던진 계란이라곤 다음 싸이트에서의 댓글이 전부였는데..... 별로 잃을것도 없는 정말 소시민이 그랬는데.......
오늘 지성이 무엇인지 지도자가 무엇인지 어렴풋이 느껴본다. 그리고 다시 한번 다짐한다. 열심히 배워 더 이상은 무지 하지 않겠노라고.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3. 12. 10.  전체글: 1488  방문수: 1245377
4901 반갑습니다 서희2023.11.07.52
4900 일교차가 심하네요 권은주2023.10.11.84
4899 감사드려요 이현미2023.09.12.111
4898 안녕하세요 권광수2023.08.08.144
4897 안녕하세요 이신2023.08.08.134
4824 <철학의 이해> 수업을 들으며 김진원 2020.09.01.1236
4780 햇병아리생각 박래길 2016.03.03.1779
4777 구 홈페이지 [생각나눔터] 복구 안내 이정호2015.05.07.1879
4769 멋진 교수님^^ 은희~^^2010.09.13.2250
4761 내가 더 나이 들면.. 황현옥2010.09.12.1527
4760 내겐 특별한 보리밥~ 최미경 2010.09.12.1523
4750 문성근님을 만나고 맘 속에 떠오르는 러셀...^^* 이옥심 2010.09.09.1968
4749 반백의 교수님과 후줄근한 제자의 우연 임경미2010.09.09.2242
4745 교수님~ 정말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혜수^^2010.09.08.1509
4732 교수님 안녕하세요 권희숙2010.09.01.1501
4731 나는 배웠다/ 샤를르 드 푸코 학생2010.09.01.1822
4729 정암학당 9월의 교양강좌 이순이2010.08.31.1531
4719 멋진 교수님 화이팅!! 정경회2010.08.24.1552
4704 아노도스 8월 정모 <파이돈> 이순이2010.08.20.2948
4701 정암학당 8월 교양강좌 이순이2010.08.18.1562
4687 re: 이정호 교수 [철학의 이해] 출석수업일정 이정호2010.08.13.1479
4679 브레이트 이 시는 어떠세요?-어느 책 읽는 노동자의 의문 최경란2010.08.11.1447
4678 칸트미학의 이해 최경란2010.08.11.1742
4673 서울시의회, 교육청...그리고 '깨어 있는 시민' 이옥심 2010.08.08.1309
4661 '영화로 생각하기'이 과목의 영화로 인셉션이.. 이현우 2010.08.03.1748
4655 교수님 감사합니다 최 원숙2010.08.02.1415
4653 교수님~ ^^ 허진영 2010.08.01.1334
4652 교수님 인사말을 보고 최경란 2010.08.01.1396
4636 소크라테스적 대화~ 이순이2010.07.26.1275
4633 교수님고맙습니다. 유영자 2010.07.25.1204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