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읽기
ADMIN 2024. 05. 21.
 과연 '올 것'이 온 것인가 /손석춘
글쓴이: 이정호  날짜: 2004.06.23. 15:29:15   조회: 983   글쓴이IP: 203.249.43.172

과연 '올 것'이 온 것인가
[손석춘 칼럼] 김선일씨 피랍이 주는 신호



"제발 난 죽고싶지 않다. 난 살고싶다."

참수위기에 놓인 대한민국 국민의 절규다.

두려움에 질린 그 호소를 들었을 때 받은 첫 느낌은 결연했다. "올 것이 왔다"였다. 찬찬히 돌아 보라. 한국 정부는 6월 18일 이라크 추가파병을 공식 발표했다. 아랍 방송들이 곧장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알 자지라>도 마찬가지다. 다음날 이라크의 최대 일간지 <아자만>도 1면에 4단 크기로 편집했다. 특히 이 신문은 "한국군의 파병은 연합군에 세번째로 많은 병력"임을 보도했다.

이라크 민중이 <알 자지라>와 <아자만>을 보고 읽으며 어떤 생각을 했는가는 자명하다. 김선일씨가 파병 공식 발표에 앞서 피랍되었으되, 발표 뒤 참수위기에 놓인 상황을 보라. 무장단체 또한 또렷한 '신호'를 보내고 있지 않은가. 파병철회와 한국군 철군을.

그래서다. 올 것이 왔다고 느낀 까닭은. 하지만 아니었다. 조금만 더 성찰해보아도 충분하다. 거듭 새겨보자. 과연 올 것이 온 것인가.

아니다. 결코 아니다. 두 가지 이유에서다. 첫째, 김선일씨의 참수위기는 올 것이 온 것처럼 '필연'이 아니다. 얼마든지 그 '올 것'을 막을 수 있지 않았던가. 추가파병을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예고하지 않았던가.

이미 지난 칼럼 '피로 물든 서울 도심을 상상하라'(6월 16일)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에 경고했듯이, 사태의 책임은 추가파병을 결정한 노무현 정권에 있다. '마드리드 참사'를 거론하며 그 책임이 여론을 무시하고 파병을 결정한 스페인 집권당에 있다는 것을 명백히 지적하지 않았던가. 노 정권이 국민 여론에 귀기울여 추가파병을 강행하지 않았다면,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사태이다.

하지만 더 심각한 것은 두번째 이유이다. 올 것이 아직 다 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렇다. 김선일씨의 피랍과 참수위기는 '시작'일 따름이다. 피로 물든 마드리드처럼 '피로 물든 서울의 아침'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보라. 미국의 '9·11 진상조사위원회'는 그 가능성을 실감나게 입증하지 않았던가.

알 카에다는 9·11 때 한국의 미국 시설물을 동시 테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미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태평양을 횡단하는 여객기를 납치해 공중에서 폭파하거나 일본이나 싱가포르 또는 한국 내 미국 목표물에 충돌하는 시나리오를 검토했다." 그 검토의 '프로그램'은 빈 라덴이 묻어두었을 뿐이다.

심지어 6월22일치 신문 사설에서 <조선일보>도 테러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아무리 치밀한 대책을 마련하더라도 테러를 완전히 막아내기는 어려울지 모른다. 따라서 테러 예방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테러가 일어나고 난 뒤 정부와 국민이 얼마나 성숙한 대응 자세를 갖는가 하는 점이다."

참으로 가증스럽지 않은가. 테러 가능성을 언급하며 언죽번죽 '성숙한 대응자세'를 주문하는 저 신문이.

그렇다. 문제는 단순하고 명쾌하다. 김선일씨의 참수 위기는 '신호'이다. 설령 그가 다행히 목숨을 구하더라도 신호는 살아있다. 그 신호 속에 얼마나 큰 참사가 담겨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라크 민중 그리고 우리 민중이 어떤 실천을 해나가느냐에 달려 있다.

그래서다. 명토박아 둔다. 올 것이 온 게 아니다. 필연이 아니다. 사람의 힘으로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재앙'이다. 역사는 과거를 잊은 민족에게 반드시 보복해 왔다. 그 역사가 '신호'까지 보냈는데도 이를 묵살한다면, 그 책임은 과연 누구에게 있을까.

노무현 정권에게 파병철회를 진지하게 요구하는 까닭이다. 그가, 그리고 저 17대 국회의원들이 거부한다면, 민중의 힘으로 이뤄야 한다. 그것은 김선일씨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서만이 아니다. 바로 우리 자신을, 우리의 사랑을 위해서다.

그렇다. 바로 이 지점에서 저 눈물의 절규는 우리 자신의 목소리이어야 옳다. "제발 난 죽고싶지 않다. 난 살고싶다."

오마이뉴스/04.6.23
LIST  MODIFY DELETE WRITE  





전체글 목록 2024. 05. 21.  전체글: 110  방문수: 151657
55 ‘국가안보’ 빙자 인권유린 안돼/박원순 이정호2004.09.09.1028
54 ‘간첩’도 민주주의를 지켰다/한홍구 이정호2004.07.26.1048
53 과연 '올 것'이 온 것인가 /손석춘 이정호2004.06.23.983
52 누가 감히 한 줄 시로 '5월'을 노래할 것인가/펌글 이정호2004.05.18.968
51 룡천 소학교 아이들아/ 김용택 이정호2004.04.28.977
50 '조중동이 재판 끝내고 법원은 추인' 이정호2004.04.14.1064
49 젊은 그대 ...딱 30분만 시간을/김정란 이정호2004.04.13.981
48 탄핵사태, 그 역사적 본질/ 박노자 이정호2004.04.05.990
47 야만과 모멸의 조국 - 송두율 교수에 징역 7년 이정호2004.03.30.979
46 민중의 함성, 그것이 헌법이다/도올(펌글) 이정호2004.03.29.977
45 탄핵정국에 가려진 놓칠 수 없는 뉴스 5가지(펌글) 이정호2004.03.24.987
44 서울엔 비가 내린다. 웃음의 혁명이 내린다/이병창 이정호2004.03.18.980
43 3월 12일 오늘, 대한민국 국민임이 부끄럽다 /고태진 이정호2004.03.13.1032
42 ‘야만의 정치’로 후퇴한 날 이정호2004.03.13.1025
41 송두율 교수의 법정 최후진술 이정호2004.03.10.976
40 탄핵정국-시민단체 반응/오마이뉴스(펌글) 이정호2004.03.09.988
39 "WTO는 진실을 말하라" - 故이경해씨의 명복을 빕니다. 이정호2003.09.11.1062
38 “부시 뒷다리만 잡고 가면 패망할텐데" /프레시안 이정호2003.08.08.1039
37 미국 이데올로기는 종교적 근본주의/사미르 아민 이정호2003.05.28.975
36 수경스님이 쓰러지셨습니다/김은태 이정호2003.05.22.978
35 자기 무덤 파는 '조중동' /강준만교수 이정호2003.05.05.953
34 예산 보성초등학교 S교장 자살 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이정호2003.05.05.2570
33 조선일보는 사회악이다 이정호2003.05.04.1077
32 "동북아정세 심각한 변화 올 것"/리영희선생, 이정호2003.04.11.957
31 국익론의 허구/송경아, 지식문화의 초라한 몰골/안병욱 이정호2003.03.28.943
30 미국의 침략전쟁 반대!/WTO 반대 국민행동 이정호2003.03.22.980
29 세상을 살며 핑계 대고 변절 말자/서준식 이정호2003.03.15.991
28 대구 지하철 참사, 근본원인은 무엇인가/y 이정호2003.02.24.985
27 대구 지하철 참사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이정호2003.02.22.982
26 파시즘의 얼굴을 한 부시대통령/귄터 그라스 이정호2003.02.21.1051
RELOAD WRITE
[1] [2] 3 [4]